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뉴스
ㆍ사회
ㆍ정치
ㆍ산업
ㆍPeople
창업
ㆍ뉴스
ㆍPeople
ㆍ교육·세미나
ㆍ입주기업 모집
지원사업
ㆍ뉴스
ㆍ창업·벤처
ㆍ문화·관광
ㆍ금융·세제
ㆍ특허지원
ㆍ판로·수출
ㆍ공모지원
ㆍR&D 지원사업
ㆍ중소·소상공인
ㆍ지식재산 창출지...
IT밸리
ㆍ뉴스
ㆍ광교테크노밸리
ㆍ판교테크노밸리
ㆍ경기테크노밸리
정보ㆍ통신
ㆍ중기ㆍ벤처
ㆍ모바일
ㆍ게임
ㆍ메디ㆍ바이오
ㆍ신재생에너지
ㆍ신기술
ㆍ신제품
ㆍ업체동향
ㆍ업체탐방
라이프
ㆍ맛자랑
ㆍ주말가이드
ㆍ문화광장
ㆍ건강칼럼
ㆍ메디칼
ㆍ연예ㆍ스포츠
오피니언
ㆍ칼럼
ㆍPeople
ㆍ동정
대학가소식
ㆍ뉴스
ㆍPeople
사회적경제
ㆍ사회적기업
ㆍ협동조합
ㆍ마을기업
ㆍ뉴스
뮤지엄뉴스
ㆍ전시
ㆍPeople
ㆍ동향
자전거
ㆍ신제품
ㆍPeople
ㆍ행사
ㆍ뉴스
ㆍ경륜
ㆍ경정
ㆍ경마
자동차
ㆍ뉴스
ㆍ신제품
ㆍ행사
ㆍPeople
포토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설문조사

어리풀줄잠자리 이용한 방제기술 '상용화'

기사 등록 : 2014-02-20 09:03:00

김성은 기자 kgcom@kgcom.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경기도농업기술원,사육기술 오상킨섹트 이전 '구체화'

한 번 발생하면 살충제를 뿌려도 잘 없어지지 않는 것으로 유명한 깍지벌레를 천적 곤충을 이용해 퇴치할 수 있는 경기도의 친환경 방제기술이 상용화된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20일 기술이전 협약식을 갖고 배 깍지벌레의 천적곤충인 어리줄풀잠자리 대량 사육기술을 민간기업체인 ㈜오상킨섹트에 이전 했다.  

 ▲ 어리풀줄잠자리 성충.   ⓒ글로벌 경제성장의 리더 - 경기닷컴
▲ 어리풀줄잠자리 성충.   ⓒ글로벌 경제성장의 리더 - 경기닷컴

 

어리줄풀잠자리는 우리나라 토착 잠자리로 보통 잠자리 애벌레가 물속에서 작은 생물체를 잡아먹고 크는 반면 어리줄풀잠자리 애벌레는 주로 나무나 풀 속을 돌아다니며 자기보다 작은 곤충들을 잡아먹고 자라는 습성이 있다.

 

농업기술원 연구결과에 따르면 어리줄풀잠자리 애벌레 한 마리는 평생 400마리 이상의 깍지벌레를 잡아먹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깍지벌레뿐만 아니라 배나무 해충인 꼬마배나무이, 진딧물류 등을 잡아먹는 장점도 갖고 있다.

깍지벌레는 알에서 깨어나면서부터 왁스(wax)물질로 몸을 덮어 자신을 보호하기 때문에 약이 붙지 않고 흘러내리게 된다. 이 때문에 수많은 해충 중에 농약으로는 방제하기가 아주 어려운 해충으로 과수나 화훼 재배농가의 골칫거리로 알려져 있다.

 

임재욱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토착천적은 우리나라 환경에 잘 적응돼 있어 실제현장에서 우수한 방제효과를 보인다. 배 깍지벌레가 겨울잠에서 깨어나봉지 속으로 이동하기 전인 5월 중순부터 6월 중순에 과수농가에 집중적으로 투입한다면 80% 이상 방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농업기술원은 3년간의 연구 끝에 지난해 8월 적정한 온도와 습도, 대체먹이 등 어리줄풀잠자리를 연중 인공 사육할 수 있는 기술개발에 성공했었다.

 

연관기사목록
[1]

인기동영상


상단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