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뉴스
ㆍ사회
ㆍ정치
ㆍ산업
ㆍPeople
창업
ㆍ뉴스
ㆍPeople
ㆍ교육·세미나
ㆍ입주기업 모집
지원사업
ㆍ뉴스
ㆍ창업·벤처
ㆍ문화·관광
ㆍ금융·세제
ㆍ특허지원
ㆍ판로·수출
ㆍ공모지원
ㆍR&D 지원사업
ㆍ중소·소상공인
ㆍ지식재산 창출지...
IT밸리
ㆍ뉴스
ㆍ광교테크노밸리
ㆍ판교테크노밸리
ㆍ경기테크노밸리
정보ㆍ통신
ㆍ중기ㆍ벤처
ㆍ모바일
ㆍ게임
ㆍ메디ㆍ바이오
ㆍ신재생에너지
ㆍ신기술
ㆍ신제품
ㆍ업체동향
ㆍ업체탐방
라이프
ㆍ맛자랑
ㆍ주말가이드
ㆍ문화광장
ㆍ건강칼럼
ㆍ메디칼
ㆍ연예ㆍ스포츠
오피니언
ㆍ칼럼
ㆍPeople
ㆍ동정
대학가소식
ㆍ뉴스
ㆍPeople
사회적경제
ㆍ사회적기업
ㆍ협동조합
ㆍ마을기업
ㆍ뉴스
뮤지엄뉴스
ㆍ전시
ㆍPeople
ㆍ동향
자전거
ㆍ신제품
ㆍPeople
ㆍ행사
ㆍ뉴스
ㆍ경륜
ㆍ경정
ㆍ경마
자동차
ㆍ뉴스
ㆍ신제품
ㆍ행사
ㆍPeople
포토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설문조사

조선 왕실 선성군 모자 외출전 연다

기사 등록 : 2014-10-23 20:22:00

김성은 기자 kgcom@kgcom.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경기닷컴] 400~500년 전 조선 전기 왕실 복식문화를 생생히 보여주는 특별전이 국내 최초로 경기도박물관에서 열린다.

 

경기도박물관은 오는 24일부터 내년 1일까지 경기명가의 기증 출토복식을 소개하는 ‘조선왕실 선성군 모자(母子)의 특별한 외출’ 특별전을 개막한다. 아울러 관련 연구 성과에 대한 학술회의를 이날 오후 2시 30분 박물관 강당에서 동시에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에는 조선 9대 국왕인 성종의 증손인 선성군(宣城君) 이흠(李欽 1522~1562)과 그의 어머니인 기성군부인(箕城郡夫人) 평양이씨(平壤李氏 1502~1579)묘역에서 출토된 복식유물이 최초로 공개된다.

 

유물은 지난 2008년 남양주시에 있던 전주이씨 견성군파 묘역이 신도시개발로 인해 인근으로 이장되는 과정에서 출토됐다. 특별전에는 수습 이후 6년간 수차례의 세척과 복원, 재현과정을 거쳐 정리된 총 100여점의 유물 중 50여점이 출품된다. 조선 전기 왕실과 관련된 복식유물이 최초로 소개된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지니고 있다.

 

전시는 세 부분으로 나누어 1부 ‘어머니 기성군부인 평양이씨의 옷’, 2부 ‘아들 선성군 흠의 옷’, 3부 ‘모자(母子)를 위해 새로 장만한 옷’으로 구성했다.

 

제1부 ‘어머니 기성군부인 평양이씨의 옷’에서는 임진왜란 이전 왕실가의 여성이 갖추어야할 예복과 일상복을 통하여 왕실 여성 복식의 특징을 이해할 수 있다.

 

제2부 ‘아들 선성군 이흠의 옷’에서는 당시 관리의 관복인 단령과 관복 안에 함께 갖추어야할 차림구성과 16세기 남자 바지저고리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제3부 ‘모자母子를 위해 새로 장만한 옷’에서는 당시 화려했을 왕실 복식을 현대직물로 생동감 있게 재현하여 준비했다.

 

이밖에도 기성군부인 평양이씨의 남편인 완산군 이수함의 지석과 지석함, 후손 묘에서 출토된 지석과 명기들도 함께 전시한다.

 

특히 일반 관람객과 어린이들이 조선 전통의복을 쉽게 이해 할 수 있도록 ‘나만의 우리 옷 꾸미기’란 체험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매월 개성 있는 참가자 10명을 선정해 박물관이 제작한 기념품도 증정한다.

 

당일 열리는 학술회의에서는 이번 전시 대상인 선성군 모자의 묘에서 출토된 제반 자료에 대한 분석과 보고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제1부에서는 ‘선성군 모자 묘 출토 복식유물 수습 경위’(정미숙, 경기도박물관 학예연구사), ‘전주이씨 견성군파 묘역 석물 조사’(정해득, 한신대 교수), ‘전주이씨 견성군파 기증 자기명기와 지석에 대하여’(김영미, 경기도어린이박물관 학예연구사) 등의 순서로 발표한다.

 

이와 함께 전주이씨 견성군파 묘역의 전반적인 조사보고와 묘주(墓主)를 알려주는 묘지석에 대한 한국도자사 측면에서의 접근, 그리고 학술회의 주제인 선성군 모자 출토복식에 대한 수습과 복원 경위에 대한 발표가 이어진다.

 

제2부에서는 ‘전주이씨 견성군파 묘역 출토 목관재의 연륜연대 분석’(고 박원규, 김상규, 김효정, 충북대학교), ‘선성군 모자 묘 출토복식의 고찰’(송미경, 서울여자대학교 교수), ‘선성군 모자 묘 출토복식의 직물 분석’(김정숙, 나래솔) 등 이번 출토복식에 대한 상세분석은 물론 목관으로 사용된 나무 재질에 대한 분석도 보고될 예정이다.

 

특별전 관람은 유료이며 시간은 평일, 주말, 공휴일 모두 10시부터 18시까지이다.

 

한편, 경기도는 조선시대 수많은 사대부들의 활동무대이자 사후 묘역이 조성된 장소이며, 이들의 무덤에서 나온 출토복식은 기록만으로는 밝히기 힘든 당시 삶의 흔적과 복식문화를 생생하게 증언하는 매우 중요한 문화유산이다. 경기도박물관이 수습 및 복원 과정을 거쳐 등록한 경기사대부 집안의 출토복식은 약 1,500여 점에 달한다.

 

도 박물관은 지난 2000년 ‘전주이씨묘 출토복식 조사보고서’를 시작으로 최근까지 총 11권의 출토복식 보고서를 출간했다.

 

조선시대 복식 특별전으로는 지난 2000년 <조선의 옷매무새-17세기, 정부인 여흥민씨묘 출토복식전>, 2002년<조선의 옷매무새Ⅱ-전주이씨 기증유물 특별전, 광주 고읍 의원군 일가 출토복식>, 2011년“조선의 옷매무새Ⅲ-이승에서의 마지막 치장”을 개최한 바 있으며, 이번이 네 번째 특별전이다.

 

경기도박물관 이원복 관장은 “개관 이래 조선시대 출토복식과 관련한 방대한 조사보고서와 수차례 특별전을 통해 괄목할 만한 전문성을 쌓아왔다.”며 “이번 전시와 학술회의는 학제 간 융합으로 조선 전기 왕실 출토복식의 역사적 배경과 의의를 살필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기사목록
[1]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