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뉴스
ㆍ사회
ㆍ정치
ㆍ산업
ㆍPeople
창업
ㆍ뉴스
ㆍPeople
ㆍ교육·세미나
ㆍ입주기업 모집
지원사업
ㆍ뉴스
ㆍ창업·벤처
ㆍ문화·관광
ㆍ금융·세제
ㆍ특허지원
ㆍ판로·수출
ㆍ공모지원
ㆍR&D 지원사업
ㆍ중소·소상공인
ㆍ지식재산 창출지...
IT밸리
ㆍ뉴스
ㆍ광교테크노밸리
ㆍ판교테크노밸리
ㆍ경기테크노밸리
정보ㆍ통신
ㆍ중기ㆍ벤처
ㆍ모바일
ㆍ게임
ㆍ메디ㆍ바이오
ㆍ신재생에너지
ㆍ신기술
ㆍ신제품
ㆍ업체동향
ㆍ업체탐방
라이프
ㆍ맛자랑
ㆍ주말가이드
ㆍ문화광장
ㆍ건강칼럼
ㆍ메디칼
ㆍ연예ㆍ스포츠
오피니언
ㆍ칼럼
ㆍPeople
ㆍ동정
대학가소식
ㆍ뉴스
ㆍPeople
사회적경제
ㆍ사회적기업
ㆍ협동조합
ㆍ마을기업
ㆍ뉴스
뮤지엄뉴스
ㆍ전시
ㆍPeople
ㆍ동향
자전거
ㆍ신제품
ㆍPeople
ㆍ행사
ㆍ뉴스
ㆍ경륜
ㆍ경정
ㆍ경마
자동차
ㆍ뉴스
ㆍ신제품
ㆍ행사
ㆍPeople
포토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설문조사

안지민, 미사리 경정에 ‘미풍’ 아닌 ‘돌풍’ 되나?

기사 등록 : 2015-08-09 21:12:00

손병기 기자 webmaster@mny.co.kr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머니닷컴] 올 시즌 여풍이 ‘찻잔 속 태풍’에 그치고 있는 가운데 1년 반 동안 경정을 떠났다 최근 복귀한 여전사가 미사리 경정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돌풍의 주인공은 안지민(30) 선수, 후보생 6기로 2007년 데뷔한 그녀는 데뷔 첫해 경정 여왕전 3위, 이어 2008년에는 ‘경정 여왕’에 오를 만큼 주목받는 여전사였다. 2013년에는 남자선수들도 달성하기 힘든 25승을 올리는 등 A1급 선수로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출산과 육아 등으로 2014년 보트에서 내려와야 했고 1년 6개월의 공백기를 가진 후 지난 6월말 복귀했다. 출발은 불안했다. 복귀 후 한 달간은 1착에서 6착까지 오르락내리락 롤러코스터를 탔지만 두 달째에 접어든 시점부터 부활의 시동은 켜지지 시작됐다.

 

지난주에만 4전 전승을 기록했다. 복귀 후 12회 출전해 그녀가 거둔 승리는 모두 여섯 번으로 승률도 50%에 이른다. 삼연대율 역시 75%. 그녀를 바라보는 팬들의 시선은 이제 불안에서 신뢰로 바뀌고 있다.

 

그녀의 힘찬 질주는 ‘여전사들의 선전을 바라는 팬들에게는 가뭄의 단비 같은 소식이다.  


지난 2년간 여풍의 진원지는 2013-14년 경정퀸에 올랐던 손지영이었다. 하지만 지난 5월 결혼 후 임신으로 인해 자취를 감췄다. 때마침 바통을 이어받은 안지민의 ‘쾌속질주’는 손지영의 공백을 메우기에 충분하다는 평가다.

 

5연승을 올리며 단숨에 후반기 랭킹 1위로 뛰어올랐다. 과연 안지민의 돌풍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경정 팬들의 시선은 당분간 그녀에게 쏠릴 수밖에 없을 전망이다.

연관기사목록
[1]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