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뉴스
ㆍ사회
ㆍ정치
ㆍ산업
ㆍPeople
창업
ㆍ뉴스
ㆍPeople
ㆍ교육·세미나
ㆍ입주기업 모집
지원사업
ㆍ뉴스
ㆍ창업·벤처
ㆍ문화·관광
ㆍ금융·세제
ㆍ특허지원
ㆍ판로·수출
ㆍ공모지원
ㆍR&D 지원사업
ㆍ중소·소상공인
ㆍ지식재산 창출지...
IT밸리
ㆍ뉴스
ㆍ광교테크노밸리
ㆍ판교테크노밸리
ㆍ경기테크노밸리
정보ㆍ통신
ㆍ중기ㆍ벤처
ㆍ모바일
ㆍ게임
ㆍ메디ㆍ바이오
ㆍ신재생에너지
ㆍ신기술
ㆍ신제품
ㆍ업체동향
ㆍ업체탐방
라이프
ㆍ맛자랑
ㆍ주말가이드
ㆍ문화광장
ㆍ건강칼럼
ㆍ메디칼
ㆍ연예ㆍ스포츠
오피니언
ㆍ칼럼
ㆍPeople
ㆍ동정
대학가소식
ㆍ뉴스
ㆍPeople
사회적경제
ㆍ사회적기업
ㆍ협동조합
ㆍ마을기업
ㆍ뉴스
뮤지엄뉴스
ㆍ전시
ㆍPeople
ㆍ동향
자전거
ㆍ신제품
ㆍPeople
ㆍ행사
ㆍ뉴스
ㆍ경륜
ㆍ경정
ㆍ경마
자동차
ㆍ뉴스
ㆍ신제품
ㆍ행사
ㆍPeople
포토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설문조사

경정 김국흠,구현구 박정아 웃고 배혜민 사재준 울고

기사 등록 : 2015-08-17 18:33:00

김태식 기자 webmaster@mny.co.kr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머니닷컴] 경정 하반기 등급심사 결과가 나왔다.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사업본부가 
1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경정 등록선수 156명 가운데 이번 조치로 등급에 변화가 있는 선수는 총 84명이다. 이중 44명이 승급의 기쁨을 안았고 반면 40명은 추락하는 시련을 겪었다.  

 

A2급 가운데 김국흠(44․1기) 구현구(37․4기) 등 10명이 경정의 가장 최고등급인 A1급으로 승급했다. 김국흠과 구현구는 올 시즌 각각 15승과 16승을 올리며 6개월 만에 다시 강자반열에 합류했고 ‘여전사’ 가운데는 박정아(36․3기)가 A1급으로 복귀했다.   

올 시즌 12승째를 올리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신예’ 유석현(29․12기)과 13승의 홍기철(33․9기) 등 4명은 B1급에서 A1급으로 단 번에 두 단계 뛰어올랐다. 이어 떠오르는 여전사 김지현(28․11기) 역시 B2에서 B1급으로 한 단계 올라서는 기쁨을 맛봤다. 

 

가장 막내 기수로 지난해 데뷔했던 13기 김민준(27)은 데뷔 6개월 만에 올 초 B1급으로 올라서더니 다시 6개월 만에 A2급으로 승급하면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전통 강자였던 배혜민(34․7기)과 지난해 이사장배 대상경정에서 챔피언에 올랐던 사재준(41․2기), 한진(39․1기) 등 9명은 성적부진으로 A1급에서 A2급으로 내려앉았다. 지난해 그랑프리 준우승자이자 2013-14 경정여왕전 챔피언 손지영(30․6기) 역시 올 시즌 결혼 및 임신 등으로 부진에 빠지면서 A1급에서 B1급으로 급추락 했다.

 

경정은 1년에 상하반기 두 번 평균착순점, 연대률, 평균사고점 등 선수들의 성적에 따라 등급심사를 한다. 통상 경정선수 최고등급인 A1급과 그 아래 등급인 A2급에 각각 등록선수 중 20%가량이 배정되며 B1급은 40-50%정도 나머지가 B2급을 부여받는다.

 

이번 등급심사 결과에 따라 경정 등록선수 156명 중 A1급과 A2급은 각각 31명이고 B1급 이 52명으로 가장 많다. 평균득점 하위 10%이거나 사고점이 높은 13명은 주선 보류됐다.


선수들의 조정된 등급은 19일부터 적용된다. 

 

경정 관계자는 “선수들은 등급에 따라 출전횟수 등에 차이가 있다. 잘 타는 선수에게는 출전횟수가 많고 반면 등급이 낮은 선수는 출전횟수에 제약을 받기 때문에 선수나 팬이나 등급 변화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연관기사목록
[1]2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