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뉴스
ㆍ사회
ㆍ정치
ㆍ산업
ㆍPeople
창업
ㆍ뉴스
ㆍPeople
ㆍ교육·세미나
ㆍ입주기업 모집
지원사업
ㆍ뉴스
ㆍ창업·벤처
ㆍ문화·관광
ㆍ금융·세제
ㆍ특허지원
ㆍ판로·수출
ㆍ공모지원
ㆍR&D 지원사업
ㆍ중소·소상공인
ㆍ지식재산 창출지...
IT밸리
ㆍ뉴스
ㆍ광교테크노밸리
ㆍ판교테크노밸리
ㆍ경기테크노밸리
정보ㆍ통신
ㆍ중기ㆍ벤처
ㆍ모바일
ㆍ게임
ㆍ메디ㆍ바이오
ㆍ신재생에너지
ㆍ신기술
ㆍ신제품
ㆍ업체동향
ㆍ업체탐방
라이프
ㆍ맛자랑
ㆍ주말가이드
ㆍ문화광장
ㆍ건강칼럼
ㆍ메디칼
ㆍ연예ㆍ스포츠
오피니언
ㆍ칼럼
ㆍPeople
ㆍ동정
대학가소식
ㆍ뉴스
ㆍPeople
사회적경제
ㆍ사회적기업
ㆍ협동조합
ㆍ마을기업
ㆍ뉴스
뮤지엄뉴스
ㆍ전시
ㆍPeople
ㆍ동향
자전거
ㆍ신제품
ㆍPeople
ㆍ행사
ㆍ뉴스
ㆍ경륜
ㆍ경정
ㆍ경마
자동차
ㆍ뉴스
ㆍ신제품
ㆍ행사
ㆍPeople
포토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설문조사

김효년 30승 고지 선착

기사 등록 : 2015-09-08 21:42:00

오인경 기자 webmaster@mny.co.kr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머니닷컴] ‘타고난 승부사’김효년(41․2기)이 가장 먼저 30승을 신고했다.

 

김효년은 지난주 미사리경정장에서 열린 시즌 28회차 경주에 3회 출전해 2승을 추가하며 가장 먼저 30승 고지를 터치했다. 최근 ‘여풍’을 몰고 온 돌아온 여전사 안지민(30․6기)과 시즌 16승에 도전하는 김국흠(44․1기)등이 강력 저지에 나섰지만 김효년의 거침없는 질주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최근 7연승을 질주하며 바짝 뒤쫓고 있는 어선규(37․4기)의 가파른 상승세에 긴장하고 있던 터라 이번 2승은 “가뭄의 단비”만큼이나 다행스런 승리다. 30승 고지를 가장 먼저 돌파한 그는 이로써 지난해 어선규에 뺏겼던 다승왕 타이틀 탈환에도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김효년은 지난주까지 올 시즌 총 17회 51경주에 출전했다. 이 중 승수를 쌓지 못한 회차는 14회차와 25회차 두 번에 불과했다. 나머지 15회에서는 반드시 한 번 이상의 승리를 일궈냈다. 승리하지 못한 회차에서도 2착-3착이 대부분이었다. 이는 그가 올 시즌 얼마만큼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는가를 여실히 보여주는 방증이다.

 

경정 A1급 선수들의 연간 평균 출전 경주수가 80경주 정도임을 감안하면 아직도 김효년의 출전기회는 30여 경주 이상 남아있다. 따라서 좀처럼 꺾이지 않은 이런 상승 추세라면 남은 시즌 50%의 승률만 올린다 해도 45승까지는 무난히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다승왕 가도의 변수는 23일부터 시작되는 시즌 세 번째 대상이다. 최근 가파른 상승세인 어선규를 넘어야 하는 만큼 그가 과연 이번 대상에서 어떤 결과를 내느냐가 다승왕 탈환을 결정짓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13년 43승으로 다승왕을 차지했던 김효년이 과연 남은 시즌 본인이 세운 기록을 경신하며 자신의 경정인생에 또 한 번의 역사를 써나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역대 경정 최다승기록은 2005년과 2006년 서화모(41․1기)와 우진수(39․1기)가 각 각 올렸던 49승이 최고다. 

 

경정 관계자는 “그랑프리 챔피언만큼이나 다승왕은 경정선수 최고의 영예다. 시즌 초반부터 매회차 승수를 차곡차곡 쌓아왔던 김효년이 하반기 들어서도 변함없이 최고의 기량을 과시하고 있어 과연 올 시즌 몇 승 까지 질주 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관기사목록
[1]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