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뉴스
ㆍ사회
ㆍ정치
ㆍ산업
ㆍPeople
창업
ㆍ뉴스
ㆍPeople
ㆍ교육·세미나
ㆍ입주기업 모집
지원사업
ㆍ뉴스
ㆍ창업·벤처
ㆍ문화·관광
ㆍ금융·세제
ㆍ특허지원
ㆍ판로·수출
ㆍ공모지원
ㆍR&D 지원사업
ㆍ중소·소상공인
ㆍ지식재산 창출지...
IT밸리
ㆍ뉴스
ㆍ광교테크노밸리
ㆍ판교테크노밸리
ㆍ경기테크노밸리
정보ㆍ통신
ㆍ중기ㆍ벤처
ㆍ모바일
ㆍ게임
ㆍ메디ㆍ바이오
ㆍ신재생에너지
ㆍ신기술
ㆍ신제품
ㆍ업체동향
ㆍ업체탐방
라이프
ㆍ맛자랑
ㆍ주말가이드
ㆍ문화광장
ㆍ건강칼럼
ㆍ메디칼
ㆍ연예ㆍ스포츠
오피니언
ㆍ칼럼
ㆍPeople
ㆍ동정
대학가소식
ㆍ뉴스
ㆍPeople
사회적경제
ㆍ사회적기업
ㆍ협동조합
ㆍ마을기업
ㆍ뉴스
뮤지엄뉴스
ㆍ전시
ㆍPeople
ㆍ동향
자전거
ㆍ신제품
ㆍPeople
ㆍ행사
ㆍ뉴스
ㆍ경륜
ㆍ경정
ㆍ경마
자동차
ㆍ뉴스
ㆍ신제품
ㆍ행사
ㆍPeople
포토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설문조사

경륜 힘보다 기술, 기교파 전성시대 !

기사 등록 : 2015-12-03 21:32:00

오인경 기자 webmaster@mny.co.kr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기어상한제 적용 후 선수들 테크닉 연마 광풍!

[머니닷컴] 경륜의 승패가 단순히 힘이나 기록에 의존한다면 스포츠로서 기능이 상실될 것이다. 승자가 거의 정해진 것과 다를 바 없기 때문. 전일 똑같은 멤버가 오늘 다시 만나도 입상 선수가 얼마든지 변할 수 있는 것이 경륜이다.

 

이는 작전의 비중이 그만큼 큰 종목이기 때문으로 풀이할 수 있다. 따라서 팬들은 기량 못지않게 선수들의 운영능력을 꼼꼼히 따져보게 된다. 

경륜 초기 기어는 3.33이 대세였지만 한때는 4.5 이상까지 치솟기도 했었다. 이 기간 경륜 훈련원에선 한 바퀴 선행을 소화할 수 있는 자력 승부 능력을 강조했다. 선수들 역시 근력향상에만 몰두했었다.

 

덕분에 전개는 매우 빨라졌지만 경륜 특유의 반전과 반전이 거듭되는 모습이나 축을 놓고 물고 물리는 마크맨들의 접전은 자취를 감춰갔다.

 

하지만 올 시즌부터 적용된 기어 상한제가 무르익은 현시점에선 선행을 승부수로 하는 이른바 '정통파' 못지않게 마크 전환 등 기술을 앞세우는 '테크니션' 즉 두뇌플레이형들이 급증하는 추세. 또 각광받는 추세다.

 

이들의 출현은 또 경륜의 묘미를 배가시키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야구로 치면 강속구 투수가 아닌 제구력이나 변화구 구사력이 우수한 기교파 선수들로 비유할 수 있다.

 

경륜에도 엄연히 테크니션의 계보가 있다.


1기 원조 허은회를 시작으로 2기 강광효 권태원이 선구자임을 자처했다면 이후 윤진철(4기) 김우년(5기 은퇴)이 그 뒤를 이었다. 하지만 경륜 황제 4기 엄인영의 등장과 함께 한동안 뚝 끊겼다가 10기 박일호 그리고 이후엔 또 이렇다 할 인물이 없었다.

 

공교롭게도 테크니션들이 자취를 감췄던 시키는 고기아 광풍을 몰로 온 4기 엄인영 11기 조호성 이후 노태경(13기) 이욱동(15기)이 절정이던 시기. 이때는 모든 선수들이 그야말로 '고기아 적응'에 혈안이 되어 있었다.

 

지난주 일요 결승은 전년도 그랑프리이자 올 시즌 랭킹 1위를 고수하고 있는 이현구의 독무대가 유력했다. 하지만 수도권 최고의 테크니션이자 두뇌플레이어의 대명사로 꼽히는 김형완에게 일격을 당했다. 당시 김형완은 두개의 라인이 다툼을 벌이는 사이 특유의 동물적 판단과 전환 능력을 앞세워 전세를 뒤집었다.

 
올 시즌 기세가 전체적으로 좋지 못했던 박용범은 2주전 결승 우승과 함께 모처럼 존재감을 과시했다. 그랑프리를 앞둔 시점이라 더욱 주목되는데 박용범의 몸싸움 능력은 이미 자타가 공인 최고 레벨. 여기에 조종술이나 상황에 따른 전환능력, 막판 돌파력. 특히 라인의 선두나 후위에서 자유롭게 공수를 조율하는 능력 역시 당대 최고란 평가를 받고 있다.

 

만약 박용범을 단순히 힘만으로 평가한다면 박대세, 벨로드롬의 황태자란 애칭을 얻지 못했을 것이다. 이밖에 전년도 그랑프리 결승진출로 화제를 모았던 황승호 역시 기술과 막판 결정력이라면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존재로 꼽힌다.

 

경륜 전문가들은 “최근 신진 선수들을 중심으로 기술적인 부분을 보완하는 작업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이제 단순히 힘만 가지고는 그 한계가 올 수 있는 시대를 맞았다. 상대나 상황에 따른 대응능력이 일품인 테크니션 즉 두뇌플레이어들을 주목해 봐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연관기사목록
[1]2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