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뉴스
ㆍ사회
ㆍ정치
ㆍ산업
ㆍPeople
창업
ㆍ뉴스
ㆍPeople
ㆍ교육·세미나
ㆍ입주기업 모집
지원사업
ㆍ뉴스
ㆍ창업·벤처
ㆍ문화·관광
ㆍ금융·세제
ㆍ특허지원
ㆍ판로·수출
ㆍ공모지원
ㆍR&D 지원사업
ㆍ중소·소상공인
ㆍ지식재산 창출지...
IT밸리
ㆍ뉴스
ㆍ광교테크노밸리
ㆍ판교테크노밸리
ㆍ경기테크노밸리
정보ㆍ통신
ㆍ중기ㆍ벤처
ㆍ모바일
ㆍ게임
ㆍ메디ㆍ바이오
ㆍ신재생에너지
ㆍ신기술
ㆍ신제품
ㆍ업체동향
ㆍ업체탐방
라이프
ㆍ맛자랑
ㆍ주말가이드
ㆍ문화광장
ㆍ건강칼럼
ㆍ메디칼
ㆍ연예ㆍ스포츠
오피니언
ㆍ칼럼
ㆍPeople
ㆍ동정
대학가소식
ㆍ뉴스
ㆍPeople
사회적경제
ㆍ사회적기업
ㆍ협동조합
ㆍ마을기업
ㆍ뉴스
뮤지엄뉴스
ㆍ전시
ㆍPeople
ㆍ동향
자전거
ㆍ신제품
ㆍPeople
ㆍ행사
ㆍ뉴스
ㆍ경륜
ㆍ경정
ㆍ경마
자동차
ㆍ뉴스
ㆍ신제품
ㆍ행사
ㆍPeople
포토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설문조사

그랑프리 경정,치열한 물밑 경쟁 '후끈'

기사 등록 : 2015-12-07 21:59:00

오인경 기자 webmaster@mny.co.kr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어선규 지난주도 선전하며 그랑프리 2연패 파란불

[머니닷컴] 그랑프리 경정, 어선규, 김효년, 심상철 세 선수를 주목하라. 경정 최고의 빅매치 그랑프리가 2주 앞으로 다가왔다. 2015 시즌 대미를 장식할 이번 대회에는 올 한해 대상경주 등에서 포인트를 쌓아온 상위 24명에게만 진출을 허락할 만큼 선수들에게는 꿈의 무대다.  

 

최고를 향한 24인의 전사들이 마지막 결전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그랑프리 본선에 진출한 선수들의 기선제압을 위한 물밑 경쟁이 지난주부터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올해 그랑프리 2연패의 위업을 노리는 어선규(37․4기)는 지난주 올 시즌 강자 반열에 복귀한 경정학교 동기이자 동갑내기 구현구(37․4기)를 상대로 또 한 번 승리를 일궈냈다. 다소 불리한 5코스에서 출발했지만 역전극까지 펼쳐 보이며 올 시즌 최고의 경정 전사로서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현재 37승째를 올리며 다승왕 2연패 역시 확정지었다. 상금도 1억1400만원으로 1위에 올라있어 그랑프리 2연패에 성공한다면 상금왕 2연패까지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그랑프리 포인트 4위로 출전권을 따낸 심상철(33․7기) 역시 지난주 올 시즌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챔피언 정민수(40・1기)를 무릎 꿇게 만들었다. 레이스 내내 경기를 주도하던 그는 지난주 3전 3승을 거두며 그랑프리를 앞두고 최상의 컨디션을 보이고 있다.

 

심상철은 데뷔 때부터 ‘경정신동’으로 불리며 기대를 모았으며 데뷔 4년차인 2011년 그랑프리 준우승을 차지하며 파란을 일으킨 장본인이다. 올 시즌 대상경주에서도 우승과 준우승에 오를 만큼 정상급 실력을 갖춘 그는 그랑프리 2연패를 노리는 어선규에게는 가장 부담스런 상대가 될 전망이다.  

 

데뷔 3년차 ‘신예’ 유석현(29․12기)의 그랑프리 욕심도 만만치 않다. 지난주 서화모, 이재학, 김국흠 등 간판급 선배들을 누르는 이변을 연출했다. 최근 6경주 승률 50%, 연대율 100%로 이번 그랑프리의 강력한 ‘복병’으로 떠올랐다. 

 

반면 이들과 그랑프리 챔피언 자리를 놓고 경쟁해야 하는 상반기 최강자 김효년(41․2기)은 다소 상반된 행보를 보이고 있다. 9월 3일 승리 후 3개월째 승수를 챙기기 못하고 있다.


특히 지난 11월 25일에는 5착에 그쳤고 26일에는 B2급의 전두식(35・8기)에서 덜미 잡히며 전두식의 시즌 첫 승의 제물이 되는 수모를 겪었다. 

 

이제 그랑프리까지 남은 회차는 총 4회차. 과연 올 시즌 그랑프리 챔피언을 노리는 선수들의 치열한 기싸움이 시작되면서 미사리 경정장은 추운 겨운 날씨 속에서도 당분간 선수들의 뜨거운 열기로 후끈 달아오를 전망이다.   

연관기사목록
[1]2

인기동영상